티스토리 뷰

청주에서 11년째 프랜차이즈 치킨집을 운영해온 60대 A씨는 어느 날 본사에서 보내 온 공문을 읽고 순간적인 기쁨을 느꼈다.

"G마켓에서 우리를 돕는대요!"

G마켓?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오픈마켓이다. A씨는 그런 곳에 자사 업체 상품이 등록될까 기대했다. 

그러나, 공문을 한 줄 한 줄 읽어 내려 갈수록 그의 기쁨은 이내 허탈감으로 변했다.

공문은 G마켓이 올 해 초 배달사업을 시작했다며 광고 입점을 권유하는 내용이었기 때문이다. 

어차피 권유사항일 뿐이니 안 하면 그만이었지만 그게 말처럼 쉽지는 않았다

" G마켓과 본사와의 계약입니다. G마켓을 이용하는 우리 소비자들에게 5천 원 할인쿠폰을 

발행해 드릴 것입니다. 가입비,광고비無 ! 다만, 즉시주문 결제시 건당 수수료 7~9%"

5천 원 할인쿠폰까지만 좋았다. 다만 문제는 건당 수수료였다. A씨는 큰 부담을 느꼈다. 

"가입하기 싫어요. 하지만 단호하게 거부하기 어려워요. 옆집 어느 한 군데라도 가입하면 소비자들이 그쪽으로 몰리거든요. 사실 그쪽(배달앱)에서 영세상인들의 이런 약점을 일부러 노리는 게 아닌가 싶은 생각도 들어요."

                  수수료 0% 선언 = 논란 끝(?)
                                                 

한때 과도한 수수료 때문에 갑질논란을 일으켰던 배달앱 업체들이 수수료 0% 방안을 실행한지 이제 약 4개월. "이제 좀 할 맛 납니다!"는 업주들도 있지만 여전히 힘들다는 업주들도 상당수다.

수수료는 없앴다? 월 광고비가 있잖아요.
앱 억지로 2~3군데 입점해요. 
앱이 고정 지출만 잡아 먹죠.

배달앱 업계에서 소위 `빅3(배달의민족, 요기요, 배달통)`로 불리우는 업체들의 주요 수익원은 월 광고비다.

배달의 민족은 기존 6%의 '바로결제' 수수료 없앰. 
현재 월 광고비로 운영 중.  
월광고비는 형태별 3만, 5만 원.
다만 내년 1월 1일 부로 8만 원으로 오름.
(부가세 포함 8만 8천 원)

요기요월 광고비 4만 원(부가세 별도) 
vs 판매 수수료 12.5%" 중 선택 가능.
"배달 지역 당 별도부과"가 문제.
같은 상권이어도 행정구역 다르면 추가 비용.

배달통"월 광고비 3~5만원(부가세 별도) 
판매 수수료 2.5%~6%(외부결제 수수료 포함)
타 업체와 달리 고전적 방식 고수 중. 

 "여기에 드는 비용이 다 어디서 나갑니까. 누가 대주나요? 우리가 내요. 우리가 오토바이 배달 한 번 나갔다 오면 2~3천 원 이에요. 가입은 울며겨자먹기 식이고요. 본사 담당자는 매번 출장가고 없다더군요. "나중에 연락 좀 달라" 해도 연락 안 옵니다"

소비자들의 배달앱 사용량은 갈수록 증가하고 있다. 소비자 1명이 여러 개의 배달앱을 이용하지 않다 보니 업주들은 대게 2개 이상의 배달앱에 입점한다. 그러나 그 내부 경쟁은 치열하다. 심하다. 사실상 광고 없인 안 된다. 그러려면 더 많은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배달앱에서 제공하는 각종 행사·이벤트에 소비자들이 몰린다. 때문에 가입 안 할 수가 없다. 

"좋은 서비스랑 맛으로 경쟁 해야죠.
이건 사실상 지출로 경쟁하는 거에요"

"할인이랍시고 저들 마음대로 계약해요.
가맹업주들은 가입해요 돼요.
내가 안 하고 옆에서 하면 소비자들 다 뺏겨요. 

광고료, 수수료든 다 본사에서 대준답니까?  

"눈이 오나 비가 오나 오토바이 탔어요. 
근데 보세요. 실상 강제로 지출하는 광고비.
어디 할 맛 나겠어요? 

그렇게 제공하는 음식, 소비자들은 좋아할까요? "

"얼마 전에 알았어요.
네이버에 우리 가게 글 많더라고요.
다 칭찬 일색이에요. 장사 별거 없습디다.
그저 친절하게, 상냥하게 웃기. 
고객들 대하고 정성스럽게만 하면 때가 돼선 다 잘 돼요.

요즘은 배달앱이 대세에요.
우리를 궁지에 몰려요. 
그럼 누가 안 합니까? 
이런 형편에 예전처럼 손님들한테 따뜻한 마음이 갈까요"

배달앱 업체의 "수수료 0%" 방안에 적잖은 업주들은 '마음은 고맙다'고도 한다. 하지만 남은 과제가 많다고도 말한다. 우리 사회 기류가 큰 것만 보고 작은 것엔 신경쓰지 않는다며, 남은 과제를 극복하는데에 중요한 것은 '더 맛있는 신메뉴를 개발하고, 단가를 낮추려는 본사의 노력(프랜차이즈의 경우)'이라 짚는다. 다른 서비스에 기생하지 말고, 자생력을 길러내야 한다는 의미다.

우선 기존 수익의 30%를 차지하던 수수료를 없앤 배달앱 업체들의 앞으로의 행보는 주목된다. '배달대행'등의 사업을 통해 부수입을 얻어 그간의 손실을 만회하겠단 회사도 있는 게 사실이다. 

기업과 영세상인의 공생은 우리 사회에서 해묵은 과제다. 배달앱 업체들이 국민의 여론을 의식해 수수료를 낮춘 것은 분명 유의미한 노력이었다. 영세상인은 부담을 줄였고, 소비자들도 마음 편히 배달음식을 먹을 수 있게 됐다. 또한 배달앱의 등장으로, 소비자들이 각종 혜택들을 더 많이 누릴 수 있게 된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앞서 언급한 상인들의 불만을 허투로 들어선 안 된다. 월 광고비 3만 원이, 5만 원이 부담된다 만다의 문제는 어디까지나 상대적인 것이기 때문이다. 

상인들이 지적하는 진짜 문제는 배달앱 가입이 사실상 '울며 겨자먹기식'이라는 것이다. 그리고 이것이 영세상인들의 지출경쟁을 부추긴단 것이다. 기업(배달앱)이 수익을 내는 것이야 누가 뭐라 할까. 다만 그 수단이 영세상인들의 약점을 건드려선 안 될 노릇이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