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상 끼적

-신세 갚기 순환투어

Chesco 2017.11.22 01:57


취업 확정 후 근 열흘 만에 순환투어를 마쳤다. 그동안 전주에서 지내면서 주변 사람들에게 진 빚을 갚기 위한 그런 투어였다. 물론 주된 고객은 야학 패밀리들이다. 교장쌤과 전직 교감 이하 나와 친한 모든 이들에게 술을 한 잔씩 대접했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내 주머니 사정. 그동안 진 빚이 너무 많았던 탓에 이번 만큼은 배불리 사주고 싶었는데 그러진 못했다. 대개 1차는 내가 샀지만, 2차는 내가 얻어 먹었다. "아직 첫 월급도 안 받았잖아요"하며 쿨하게 이해해 준 모든 이들에게 고맙다.  


모든 마지막 인사 자리에서 여러 생각이 스쳤다. "왜, 언제부터 다들 이렇게 변했을까"싶었다. 다 같이 야학서 지냈던 작년까지만 하더라도, 그저 순수하게 신나게 놀았던 우리가 전부 변했다. 불과 1년 만에 불쌍해졌다. 취준 혹은 사회초년생이 된 게다. 그래서인지 웃음도 옛날의 그 웃음이 아닌 것 같고, 농담과 공감의 주제가 썰렁해졌다. 취준생은 취준생대로, 초년생은 초년생대로. 


'재밌는 취미가 없다' '여친 사귀고 싶다' '돈이 없다' 등 소소한 고민토로의 장이 됐던 작년이었다. 이제는 '취업이 힘들다' '취업해도 힘들다'가 주요 대화다. 현실도 각박하다 보니 공감은 해도 딱히 전해줄 말이 없다. 슬프다.


모쪼록 사람들한테는 참 고맙다. 저들은 그토록 힘들어 하면서 내게는 "축하한다"며 진심으로 기뻐해 준다. 이미 취업한 이들은 "앞으로 더 힘들어 질 거에요"라며 겁을 줄만도 한데, 그러는 사람 하나가 없다. 되레 나더러 "쌤은 분명 잘할 거에요"하며 힘을 보태준다. 매우 감사한 일이다. 다들 제발 부디 잘 됐으면 좋겠다. 


그러고 보면 야학에서 배운 점이 있다. 그들이 꼭 행복했으면 좋겠다. 이런 진심된 마음을 야학에서 배웠다. 좋은 사람들과 함께였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거듭 감사하다.  

'일상 끼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상] 카페에 와서 아주머니 얘기 경청 중  (0) 2018.09.09
[일상] 술이 문제다  (0) 2018.09.09
-신세 갚기 순환투어  (0) 2017.11.22
참외스무디와 닭도리탕  (0) 2017.08.25
그동안의 일기  (0) 2017.08.20
애국심  (0) 2017.06.03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