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정부가 가상화폐 관련 국민청원에 대해 오늘(31)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지만 실제 발표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규제방안만 내놓고 입을 다물 듯한 정부 측 태도에 우려하는 시민들은 총선 때 보자며 벼르는 모양새다.

 

앞서 지난달 28일 청와대 홈페이지에는 ‘<가상화폐규제반대> 정부는 국민들에게 단 한번이라도 행복한 꿈을 꾸게 해본 적 있습니까?’란 청원이 올라왔다.

 

이 같이 청원한 한 시민은 우리 국민들은 가상화폐로 인해서 여태껏 대한민국에서 가져보지 못한 행복한 꿈을 꿀 수 있었다라며 일부 가상화폐를 불법적으로 사용하는 사람들 때문에, 큰 돈을 투자해서 잃은 사람들 때문에 정상적인 투자자들까지 불법 투기판에 참여한 사람들도 매도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에서 처음 가져본 행복과 꿈을 뺏지 말아주십쇼라며 가상화폐에 대한 정부규제를 반대했다.

 

한 달간 진행된 이 청원에는 228295명이 동참했다.

 

이에 대해 정부는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통해 31일 답할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이날 연합인포맥스 등 언론보도에 따르면 기획재정부는 특별히 입장을 발표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기재부는 가상화폐 대책 발표를 당초부터 계획한 적이 없었”며 이 같이 말했다그러면서 가상화폐 관련 정책은 국무조정실이 범정부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해 조정ㆍ추진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가상화폐에 이미 투자했거나 투자할 사람들은 분노하는 모습이다. 이들은 총선 때 보자며 정부를 비판하고 있다.

 

한 시민은 애들 장난도 아니고 이게 뭐냐고 분노했다. 그는 부동산 규제도 그렇고 가상화폐도 그렇고 정말 큰 실수한 거다라며 총선 때 보자고 일갈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