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우리학교와 아이들을 지키는 시민모임(이하 시민모임)은 12일 정오 일본 대사관이 위치한 서울 중학동 트윈트리타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정부가 무상교육을 추진하며 조선학교만을 배제한 데 대해 항의했다.

이들은 이날 일본대사와의 면담을 시도하다 경찰에 제지를 당했다.

시민모임은 “일본 정부는 2013년 경제력에 관계없이 배움의 동등함을 보장하려는 목적으로 고교무상화 제도를 시행했지만 재일동포들의 민족기관인 조선학교만은 배제했다”면서 “이는 일본 정부가 앞장서서 재일동포와 조선학교에 노골적인 탄압을 가한 행위”라고 규탄했다.

이들은 또 “우리 단체는 이에 대한 입장을 묻기 위해 7월 4일부터 총 10차례에 걸쳐 일본대사관에 질의서를 발송했지만 아무런 답변도 받지 못했다”며 “우리의 방문을 한국경찰을 앞세워 거부해온 일본대사관은 그 이유가 무엇이냐”고 따져 물었다.

시민모임은 이어 “이는 명백한 무시행위”라며 “오늘 다시 한 번 일본정부의 재일동포 탄압 및 조선학교 차별문제와 관련한 일본대사와의 공식 면담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시민모임 회원들은 이 같은 발언을 마친 뒤 일본 대사관으로 진입을 시도했지만 경찰에 가로막혔다. 이 과정에서 경찰과 일부 회원간 마찰이 빚어지는 등 소동이 벌어졌다.

시민모임 한 회원은 “일본 정부는 식민지배와 함께 재일동포 탄압에 대해 전부 사과하라”면서 “조선학교에도 고교무상화 제도를 적용하라”고 소리쳤다.

약 40분간 이어진 기자회견은 시민모임이 자발적으로 해산하며 마무리됐다. 시민모임 한 회원은 “비록 일본대사와의 면담을 이루진 못했지만, 우리의 의사는 전달한 것 같아 그나마 다행”이라며 “재일동포에 대한 차별철폐가 이뤄질 때까지 멈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
댓글쓰기 폼